본문 바로가기

다문화교육

다문화교육

다문화 뉴스 Ξ 상세

통합위, 탈북민 → 북배경주민 명칭 변경 제안
등록일 2024.07.10 / 조회 23
img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는 10일 북한이탈주민을 가리키는 용어를 변경하자는 정책제안을 발표했다. 용어 변경을 통해 북한이탈주민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줄이고 대한민국 구성원으로 적응을 돕자는 취지다. 통합위는 이날 통일부 남북통합문화센터에서 열린 ‘북배경주민과의 동행’ 정책제안 심포지엄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통합위는 ‘탈북민·새터민’ 등의 용어를 ‘북배경주민·탈북국민’ 등으로 변경하자고 제시했다. 북한이탈주민의 영문 명칭 역시 ‘탈주자’(Defector)로 통일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통합위는 또 북한이탈주민 자녀에 대한 교육비 지원 근거를 관련법에 마련하고 중국 등 제3국에서 태어난 자녀에 대해서는 한국어 교육을 강화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밖에 북한이탈주민의 안전·주거·일자리 등을 통합 지원하는 서비스조정담당관 도입, 남북교류협력기금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 방안도 제시했다. 김한길 국민통합위원장은 “북한이탈주민이 단순한 정착지원 대상에서 벗어나 대한민국의 당당한 구성원이 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영호 통일부 장관은 이날 심포지엄 축사에서 “특위 제안들이 정책으로 구체화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전글
최재훈 대구 달성군수, "남은 2년 국립근대미술관, 차량기지 이전 등 마지막 퍼즐 맞추겠다"
다음글
[낯선 이웃 '알마'씨의 울산 적응기(3)] "아파도 참아요"… 언어장벽 가로막혀 고달픈 일상